게을르니즘과 귀차니즘 만큼 무서운건 없나봅니다. 이런저런 이야기

예... 이리저리 생존전선에 게을르니즘과 귀차니즘으로 2년을 방치해놓았네요...새해가 되었으니 게을르니즘은 집어치워야하는데..춥고 나른하고... 귀차니즘에서 빠져나오긴 꽤 힘든 모양입니다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